홈 > 고객지원 > 태양광소식
태양광소식

여의도 땅 최소 631배 필요한데 태양광·풍력서 48.6GW 확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7-08-14 16:17 조회981회 댓글0건

본문

​​

여의도 땅 최소 631배 필요한데 태양광·풍력서 48.6GW 확보?

'8차 전력수급계획' 초안 공개

현재 7GW 수준..7배 늘려야

 

99FA6833598E6F373AC344

전력정책심의위원회오는 2030년까지 태양광과 풍력 발전설비를 48.6GW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내놓았다. 현재 7GW의 7배에 달하는 수준이다. 이에 따른 적정 설비예비율도 지난 7차 계획보다 최대 2%포인트 낮아진 20~22%로 추산했다.

심의위는 1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제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담길 설비계획 초안을 공개했다.

 전력수급기본계획수요전망워킹그룹은 지난달 2030년 전력수요가 제7차 계획(113.2GW)보다 11.3GW 낮은 101.9GW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이번 계획은 수요전망과 문재인 정부의 탈(脫)원전 정책 기조에 맞춰 신재생에너지 발전량 20%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짜였다.

심의위는 2030년까지 5~10GW의 발전소를 더 지어야 한다고 전망했다. 태양광과 풍력발전의 ‘피크 기여도’가 각각 15%, 2%인 점을 고려하면 이들 설비용량은 48.6GW가 필요하다는 게 심의위의 설명이다. 이는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와 신규 원전 6기만큼의 용량을 빼고 노후원전도 수명을 연장하지 않는다는 가정하에 추산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장밋빛’ 계획이라는 지적을 내놓았다. 원자력문화재단에 따르면 1GW 발전설비를 구축하려면 태양광은 44㎢의 부지가 필요하다. 풍력은 202㎢에 달한다. 태양광으로만 덮어도 1,830.4㎢의 땅이 필요하다. 여의도 면적(2.9㎢)의 631배 되는 부지가 있어야 한다.

 정동욱 중앙대 에너지공학과 교수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맞춰 신재생에너지 발전설비를 확충한다는 계획인데 상당히 무리하다”며 “국내 입지요건과 보조금 지급 규모를 따져야 하는데 그런 고려가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출처: 서울경제 /강광우 기자

링크: http://www.sedaily.com/NewsView/1OJPLIKFT7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